> 자료실 > 치과 지식・정보 > 양치질할 때 쓰는 물의 온도도 구강 병에 영향을 줍니다.

양치질할 때 쓰는 물의 온도도 구강 병에 영향을 줍니다.

한 실험에 의하면, 양치질할 때 쓰는 물의 온도도 구강 병에 영향이 있습니다.

양치질할때에는 물의 온도를 조절하지않으면 치아에 차거나 뜨거운 온도차의 자극을 줍니다.

그것으로 충치로 하는 리스크도 높이거나 치아의 신진대사를 방해합니다.

그리고 만약 충치나 치주염, 잇몸염에 걸린 적이 있는 분은 너무 뜨거운 물이나 너무차가운 물로 양치질을하면구강에 자극을올리고 병증이 심각하게 됩니다.

구강 내 관리로서는 하루  6~8회 양치질을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조사에의하면, 자주 양치질을하는사람은 충치, 잇몸질환 및 다른 구강 병에 걸릴 위험이 가장 낮아 집니다.

특히 가을,겨울의 교환 시기에 공기중에는 여러가지  병원체가 구강을 통해서 몸에 들어갑니다.

그래서 하루 중 아침과 저녁두 차례 칫솔질 외 두시간마다 한번 양치질하는것을 추천합니다. 그렇게 하면 구강 내의 케어도 하고  전염병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양치질할 때는 찻물을 추천합니다. 왜냐하면, 구강 내에 남는 음식 찌꺼기는 대부분 산성입니다. 찻물은 알칼리성에서 산성의 카스를 중화합니다. 그리고 찻물에 있는 원소가 살균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찻물 속에는 불소 포함되여, 양치질할 때에는 이를 튼튼하게 하고, 항산화 기능도 있습니다.

그리고 자주 찻물로 양치질을 하면 독감에 걸릴 위험도 감소할 수 있습니다.

매일 양치질할 때에는 적당한 온도의물을 사용하여 하루 중 6~8회 양치질하는것을 추천합니다.

저렴하고 고품질의 치과의료기기,치과재료,기공용품은 오직 - zetadental.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