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실 > 치과 지식・정보 > 치아와 지지조직에 대한 임신의 영향

치아와 지지조직에 대한 임신의 영향


임신 때 문제가 되는 첫 번째 치과질환은 치주질환(잇몸질환, 임신성 치은염을 통칭)이다. 임신성치은염은 임신중에 볼 수 있는 것으로 특히 구강청결상태가 나쁠 때 빈번히 발생한다. 임신성 치은염의 증상을 보면, 잇몸출혈, 치아 주위에 딸기 모양으로 부풀어있는 붉은 잇몸, 치은증식으로 인한 전체적 또는 부분적인 잇몸의 비대 등이 나타난다.

어떤 경우에는 혈관분포가 매우 높은 조직이 잇몸에 돌출되는데 이것을 임신종양이라 부른다. 증식된 잇몸이 치아를 둘러쌈에 따라 치아는 위치변화, 동요 등을 보인다.

임신성 치은염은 출산 후 그 정도가 뚜렷이 감소하지만 이미 약해진 잇몸조직의 건강회복을 위한 스케일링과 치주소파술이 시행되어야 한다.

대부분의 임산부에게서 임신성 치은염이 발생되며 발생빈도와 그 정도는 임신 2개월부터 증가되기 시작하여 8개월째 최대이고 임신 마지막 달에 현저한 감소추세를 보인다.

임신시 주의해야 될 치과질환 중 두 번째는 충치이다.

임신기간 중 성장하는 태아에 대한 칼슘의 공급을 증가시키기 위하여, 그리고 갑상선이나 부갑상선을 포함한 내분비계의 변형된 활동 때문에 인체의 골 조직으로부터 칼슘이 빠져 나가게 되며 이것이 2차적으로 치조골의 탈회를 유발할 수도 있다.

그러나 치아의 경조직으로부터 칼슘분이 빠져나가지는 못한다. 임신 중의 충치에 대한 높은 감수성은 전신건강 상태의 이상과 몸이 무거워 추스르기 어려운 이유로 구강위생관리에 소홀해져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즉 주위 환경이 충치이환에 주된 역할을 하므로 철저한 구강위생관리로 우식증의 예방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임산부는 치과 치료를 받는데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 이유는 치과치료가 거의 외과적 처치이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마취나 발치, 잇몸치료 등이 임산부의 전신건강에 영향을 주거나 유산 또는 조산의 위험성을 높인다고 생각하는 듯하다.

그러나 이러한 걱정은 거의 근거 없는 것으로,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투약하는 약물의 선택이나 X-선 촬영시의 주의, 고혈압의 처치 등 세심한 배려만 전제된다면 치료실에 걸어 들어 올 수 있는 보통 성인 여자와 다름없이 치료 받을 수 있다.

임신 중에도 운동을 즐길 수 있고 계속적인 성관계도 별 문제를 일으키지 않듯이 현대의 의사들은 임신중의 치과치료나 외과수술이 금기가 아니라는데 동의한다.

임신시의 각종 구강병으로 인한 통증이나 염증으로 인한 생리적, 정서적 피해는 적절하게 시행되는 치료보다 임산부나 태아의 건강에 더욱 해롭다고 결론지어질 수 있는 것이다.

저렴하고 고품질의 치과의료기기,치과재료,기공용품은 오직 - zetadental.kr